기시다 선거 그루터기 연설을 듣기 위해

기시다 선거 그루터기 연설을 듣기 위해 이바라키 트럭 운전사
MITO–이바라키 트럭 협회 산하 로비 그룹은 최근 중의원 선거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의 캠페인 연설에 참석한 회원들에게 5,000엔($44)을 기부했습니다.

협회 관계자는 이 돈을 ‘교통비’라고 설명하며 특정 후보자에게 투표하라는 요청을 받은 사람이 없기 때문에 불법적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러한 지급은 현금이 넘쳐나는 단체에 부당한 이득을 주기 때문에 공직선거법상 부적절하다는 게 전문가의 지적이다.

기시다 선거

파워볼사이트 이 돈은 Ibaraki Trucking Association과 동일한 주소와 임원을 나열하는 Ibaraki 교통 정책 연구 그룹의 관리들이 배포했습니다. 정책연구단은 화물운송협회를 대표하여 정책문제에 대해 공무원에게 로비하는 등의 정치활동을 수행한다.more news

한 관계자는 “참가자들에게 연설을 듣기 위해 몇 시간씩 시간을 내어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에 우리가 뭔가를 지불해야 한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기시다가 지난 10월 26일 쓰쿠바에서 열린 이바라키 6구의 자민당 후보인 구니미쓰 아야노 후보의 연설에 참석한 대가로 돈을 받았다.

나흘 전, 정책연구단은 이바라키자동차운수협회 지역 3개 지부장에게 팩스를 보내 기시다의 연설을 알렸다. 문서에는 또한 협회가 연설에 참석한 모든 회원에게 5,000엔을 지급할 것이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기시다 선거

Ibaraki Trucking Association에는 약 1,600개의 회원사가 있습니다.

두 단체의 관계자는 팩스를 보냈고 실제로 연설을 들으러 온 21명에게 5000엔을 지급했다고 시인했다.

또 다른 7명은 10월 2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가 제공한 두 번의 선거 운동 연설에 참석한 대가로 5000엔을 받았다.

그 돈은 정책연구단의 회비 수입에서 나왔다.

관계자는 두 단체가 고속도로 요금 인하와 같은 정책 문제로 의원들에게 로비를 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이런 요구만 하고 다른 방법으로 도움을 주지 않는다면 의원들을 찾아가 도움을 청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운수회사 사장은 기시다의 연설을 듣고 현금을 받은 사실을 시인했다.

회사 사장은 “출퇴근 비용으로 받아들였다. “우리는 협회 모임에 참석할 때 항상 이런 종류의 보수를 받습니다. 누군가에게 투표하라는 말을 한 적이 없습니다.”

Kunimitsu의 사무실과 자민당 Ibaraki 현 지부는 지불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습니다.

이와이 토모아키 니혼대 정치학 교수는 후보자가 아닌 연구그룹이 지급한 대가가 불법이 아니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와이는 재정적 지위나 그들을 지지하는 단체의 깊은 주머니 때문에 후보자들 사이에서 어떠한 이점도 창출하지 않도록 고안된 공직선거법의 정신에 위배된다고 말했다.